김수정의 참 아름다워라

제작 : 김수정 집사
토요일, 주일
낮 12시 5분~오후 1시

2018.11.18 선곡소개 초대손님 및 선곡 소개

2018.11.18 주일 선곡소개


(오프닝)
선명했던 색이 바래지면서 나뭇잎들이 갈색 빛으로 겨울옷을 입었습니다.
나무에 달려있던 잎들은 탄성의 대상이었는데
길바닥에 떨어진 것은 청소아저씨의 일거리가 되었네요. 
이러한 과정을 겪고 나무는 또 한살 나이를 먹겠죠..
나무도 우리도 
한 계절만큼 또 성숙해지고 있기를 기대합니다.

(선곡)
1. 주 은혜 날 채우시네- 호신나 싱어즈
2. 예수 열방의 소망- 어노인팅
3. 기적- 좋은 이웃
4. 창문 두드리며 비가 오네- 생명의 빛
5. 멈출수 없네- 예수전도단
6. 하늘소망- 소망의 바다
7. 아무것도 두려워말라- 이연수
8. 오늘의 나눔-' 자발적 순종'
                  <오스왈드 챔버스의 365일 묵상집/ 주님은 나의 최고봉> 중에서.

너희가 나를 선생이라 또는 주라 하니 너희 말이 옳도다 내가 그러하다(요13:13)


주님은 절대로 자신의 권위를 주장하지 않으십니다.
그분은 결코 "너는---반드시 해야 한다."고 말씀하지 않으십니다. 

그분은 우리를 완벽하게 자유롭게 하십니다.
그래서 우리는 사람들이 그러했던 것 같이 그분의 얼굴에 침을 뱉을 수 있을만큼 자유합니다.
또한 사람들이 그분을 죽였던 것 같이 우리도 그분을 죽일 수 있을 만큼 자유합니다.
그래도 주님은 아무 말도 하지 않으실 것입니다.
그러나 주님의 생명이 주님의 구속에 의해 내 안에 창조되는 즉시 나는 주님의 완전한 권위 아래 있음을 인식하게 됩니다.
이는 도덕적(영적) 통치입니다. "우리 주 하나님이여... 합당하오니."(계4:11)

내 안에 있는 가치 없는 것들만이 가치 있는 분께 순복하기를 거부합니다.
만일 내가 자신보다 거룩한 사람을 만났는데 그의 가치를 인정하지 않고 그를 통해 오는 것들을 순종하지 않는다면 이는 내 안에 가치가 없는 것들이 드러나는 순간들입니다.
하나님은 지적인 면이 아니라 거룩한 면에서 우리보다 조금 나은 자들을 사용해 우리가 주님의 통치하에 들어갈 때까지 우리를 교육하십니다.
그 후 우리의 전반적인 삶의 자세는 주님을 향한 순종으로 일관됩니다.
주님께서 순종을 강요하신다면 그분은 노예 감독자와 같을 것이요 참된 권위를 갖지 못할 것입니다.

주님은 결코 순종을 강요하지 않으십니다.
그러나 우리가 주님을 만나뵙게 되면 당장 주께 순종합니다.
우리는 쉽게 주님을 우리의 주인으로 모실 것이며 아침부터 밤까지 주님을 경외하면서 살게 될 것입니다.
내가 은혜 가운데 자라나고 있다는 증거는 나의 순종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우리는 진흙탕에 빠져 있는 '순종'이란 단어를 살려내야 합니다. 

순종은 동등한 관계에서만 가능합니다.
아들과 아버지의 관계에서 참된 순종이 가능한 것이지 주인과 노예의 관계가 되면 참된 순종이란 그 의미가 사라지게 됩니다.
"나와 아버지는 하나이니라"(요 10:30) .
그분은 아들이셨지만 고난을 통해 순종을 배우셨습니다.
아들의 순종은 구속주로서의 순종이었습니다.

아들이 되기 위해 순종한 것이 아니라 '아들이기 때문에' 순종하셨습니다. 

9. 주님 말씀 의지하여- 정지후
10.나의 갈 길 다가도록- 한웅재
11. 마라나타- 부흥한국 싱어즈

Leave Comments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회원 가입후에 사용 가능합니다